신용카드 후원하기
후원
연말정산
맞벌이
연봉탐색기

납세자티비
후원계좌안내

자유게시판
부당세무조사신고센터
환급수기공모게시판
게시판 환급수기공모게시판

기다려지는 13월의 월급 - 중증환자 장애인공제
  글쓴이 : 섬***     날짜 : 2010/10/22 18:45     조회 : 3854  
본봉 외 보너스를 받는 달은 마냥 기분이 좋다. 일상적으로 1년에 두 번, 추석과 설이 들어 있는 달에 덤으로(?) 받게 되는 보너스는 삶의 기쁨이자 보람이다. 이 보너스의 대부분은 고향에 계신 부모님과 친지들의 선물로 바뀌지만, 그래도 마냥 신난다.

직장인에게 연초에 생기는 또 하나의 보너스가 있는데, 바로 연말정산환급금이다. 아내가 ‘항시 치료를 요하는 중증환자’로 등록된 이후부터 나의 환급금은 한 달치 본봉의 절반에 육박할 정도이다. 환급 관련 월급명세서를 받은 다음날, 내가 속한 사무실 각자의 자리에는 요플레가 놓인다. 다른 사람보다 환급금이 많은 편이어서 그냥 자연스레 쏘는 것이다. 받은 걸 약간이나마 돌려주는 건 인지상정(人之常情) 아니겠는가!

아내가 중증환자로 등록되기까지 처음에는 상당히 어려움이 많았는데, 아마도 많은 분들이 우리와 같은 어려움을 겪었으리라. ‘장애인 증명서’ 발급 건은 순탄치 않았다. 검진 후 확진판정은 서울의 세브란스에서, 확진판정 후 수술은 가평의 청심국제병원에서, 수술 후 통원치료는 일산의 암센터에서 했기에 자가용이 없는 나는 이곳저곳을 발로 뛰어다니며 서류를 만들어냈다. 어느 병원에서는 담당자가 발급절차를 잘 모르기에 병원 홈페이지에 구구절절이 사연를 써서 올렸더니 즉각적인 반응이 왔다. 수일내로 발급해서 집으로 직접 부쳐주겠다는 회신이었다.

환급받기까지의 어려움은 또 있었다. 작년의 일이다. 회사의 창고에도 나에게도 환급받을 때 필요한 몇 년 전의 서류가 제대로 남아 있지 않아서 세무서의 도움을 받아야 했다. 안내의 잘못으로 은평지소에서 ‘소득금액증명’을 발급했지만, 무용지물이었다. 다시 물어물어 상급기관인 서대문세무소에 직접 가서 서류를 떼야 한다는 말을 듣고서야 발걸음을 그리로 돌렸다. 직장을 몇 시간 이상 빠져야 하기에 눈치를 보며 겨우 관련 서류를 만들어낼 수 있었던 것이다. 손에 들어오는 서류는 고작 한 장에 불과했지만, 그 수고는 형언하기 어려울 정도였다.

사랑하는 아내는 2004년 유방암 확진 후 수술을 받고 치료를 하다 2007년에는 원격전이가 돼 지금도 암센터를 들락거리며 쉼없는 치료를 계속하고 있다. 몸 상태가 심히 안 좋을 때는 입원, 입원 후에는 정기적인 검진 그리고 항암제의 연속! 진부한 표현이겠지만, 국어사전에는 ‘포기’라는 단어가 여러 의미로 실려 있지만, 우리 가족의 삶에서 ‘포기’라는 단어는 사라진 지 오래다.

2004년 2월 발병 전, 검사할 때 PET 검사비용이 무려 1백만원이었다. 그동안 부어왔던 통장을 깨는 등 나는 아내 살리기에 모든 정성을 쏟았는데 그 덕인지 지금까지 건강한 모습을 보여 정말 다행이다.

그 누구보다 어려운 입장에 있는 우리는 더 어려운 이웃을 돕기로 작정하고, 한 단체를 통해 스리랑카 ‘엠빌리피티야’에 사는 초등학생에게 월정액을 후원하고 있다. 환급금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아내가 권유한 것이라 쉽사리 뿌리칠 수가 없었다. 우리 집의 외동딸과 동갑인 그 남자아이, 후원받는 단체에서는 1년마다 한 번씩 도움받는 꼬마가 힘차게 자라나는 사진을 보여주어서 흐뭇할 수밖에 없었다.

직장인에게 있어서 연말정산환급금은 기쁨의 돈이다. 사무실 동료들에게 요플레를 돌리고, 그 중 일부를 기부하는 재미는 쏠쏠하다. 사회지도층 인사는 아니지만, 우리 가족이 스리랑카의 그 꼬마에게 베풀어주는 작은 사랑 또한 ‘노블리스 오블리주’라고 생각하니 참 마음이 편하다.
목록보기 수정 삭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3 납세자의 권리를 찾는 바로 그 순간..! 이*** 2012-12-26 1000
52 너무나도 고마웠던 납세자연맹 김*** 2012-12-20 1021
51 실질임금계산기로 덕좀 봤죠 박*** 2012-12-13 1067
50 주택 마련과 절세를 한 번에 해결하는 솔로몬의 .. 전*** 2011-12-23 3672
49 납세에 대한 기본개념을 깨우치다. 박*** 2011-12-23 3245
48 깜빡 놓친 소득 공제 어렵지 않아요 박*** 2011-12-22 3366
47 대학원생 연구비 소득공제 환급! 꼭 돌려받으세요.. 유*** 2011-12-22 4178
46 보이지않는 효도의선물 한*** 2011-12-22 3280
45 환급의 즐거움 한*** 2011-12-22 3267
44 아버지 의료비 환급.. 유*** 2011-12-21 3616
43 납세자 연맹과 함께 활짝 웃으세요. – 치아.. 황*** 2011-12-21 3609
42 아무도 내게 가르쳐 주지 않은 일! 조*** 2011-12-20 3326
41 인적공제가 제일 큰거 아시죠!! 고*** 2011-12-20 3240
40 납세자 연맹을 통해 두 마리 토끼를 잡다.(세테크.. 김*** 2011-12-20 3474
39 [버금수기]뒤늦은후회 김*** 2011-12-19 3432
[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