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후원하기

후원

  • 세무조사동영상
  • 후원계좌안내
자유게시판
부당세무조사신고센터
환급수기공모게시판
게시판 환급수기공모게시판

원래는 내 돈인데.....
  글쓴이 : 김**     날짜 : 2007/12/07 19:06     조회 : 3599  
저는 평범한 회사원입니다.

집과 여관의 차이를 잘 못느끼는 직장인의 표본이라고나 할까요? 아침에 일어나 저녁까지 일을 하고 충전을 위해 집에 잠시 보관되었다 다시 일을 하러 나온답니다.

이런 처지로 인해 돈을 만지는 회사에서 근무하면서도 바쁜 업무로 정작 제 연말정산은 제대로 챙기지 못했었습니다. 게다가 연말정산을 다른 회사에 뒤질까 12월 말이면 끝내버리는 턱에 크리스마스에 태어난 애기를 올리지도 못했구요.

그러던 중 한국납세자연맹에서 메일이 왔습니다. 기간이 지난 연말정산 환급을 해 줄테니 등록을 하라는 내용이었습니다. 평소 메일링 서비스를 스팸 취급하는 터라 잘 신청하지 않는데, 취등록세 인하로 대신 헌법소원을 내 주었던 곳이라 해 두었었죠.

문득, 새로 태어난 애기를 연말정산에 올리지 못했던 것이 생각났습니다. 바쁜데.... 귀찮은데..... 그까짓 돈 얼마 안받으면 어때? 라는 위험한 생각으로 살던 저는 혹시나하는 마음에 신청하기 메일을 눌렀습니다.

그 이후는 한 번이라도 신청해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간단하더군요. 모든 양식을 대신 만들어주고 기본 인적서류만 떼어 보내니 구청에 신고까지 대신 해 주시더군요.

입력을 하다가 서두른 탓에 입력한 내용이 틀리기도 했습니다. 그랬더니 즉각 전화를 주시더군요. 참 친절히 잘 해 주셨습니다. 결국 마감일을 넘겨서 서류를 올렸는데, 구청에 특송으로 보내겠다 하시더군요. 납세자 연맹 비용으로요.

한 달쯤 지나선가요? 구청에서 연말정산 환급을 20여만원 받았습니다. 너무나 고마웠습니다. 별로 한 것도 없는데 이렇게 대신해 돈을 받아주시는 곳이 있구나라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환급을 받게 되면 10%를 기부해 주십사하는 안내문이 있었고, 마음속으로 '그래 그렇게 하지'라고 스스로 약속을 한 터라 며칠이 지난 어느날 송금을 했습니다. 제가 보낸 금액이 앞으로 다른 일을 하시는데 잘 쓰일 것이라 확신했기 때문이죠. 결국은 제게 다시 돌아올 돈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세금을 거두는 것은 편의적으로 거두어가고, 돌려 받는 것은 알아서 해야 하는 제도 하에서 바쁘고, 제도를 잘 모르는 이의 편에서 항상 노력하시는 납세자 연맹의 노력에 박수를 보냅니다.
목록보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또 한번의 효도를 보냅니다.김** 2007-12-10 4325
34구슬이 서말이라도 꿰어야 보배지요?진** 2007-12-10 3694
33소중한 권리를 환급해주는 한국납세자연맹김** 2007-12-09 3570
32따로사는 형제자매의 교육비도 환급대상입니다.김** 2007-12-09 3968
31퇴직이후에 돌려받은 세금전** 2007-12-09 6041
30새로운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구** 2007-12-09 6840
29영영 잃어버릴 뻔했던 기회김** 2007-12-09 3465
28퇴사 후 2년만에 되돌려 받은 소득공제!!!박** 2007-12-09 7859
27따로 사는 친정부모님 환급사례김** 2007-12-09 3741
26공무원들의 고질병 '귀차니즘'과 탁상행정 덕분에..안** 2007-12-08 3406
25소 뒷걸음질 치다가 쥐 잡은 격송** 2007-12-07 3771
24원래는 내 돈인데.....김** 2007-12-07 3599
23권리위에 잠자는 자는 보호받지 못한다김** 2007-12-07 4509
225년전 암으로 돌아가신 아버지의 의료비공제 환급..남** 2007-12-07 5122
21따로 사는 친할머니 소득공제 환급황** 2007-12-07 5304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