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후원하기

후원

  • 세무조사동영상
  • 후원계좌안내
자유게시판
부당세무조사신고센터
환급수기공모게시판
게시판 환급수기공모게시판

거금의 용돈......
  글쓴이 : 배**     날짜 : 2007/12/03 10:43     조회 : 2588  
어느날 신랑이 서류 몇개만 떼다주면 용돈을 주겠다고 했죠.
혹시나 나몰래 빼돌린 돈이 있나싶어 꼬치꼬치 캐물었지만 대답도 없이 웃기만 했죠.
용돈이란 말에 거리가 문제가 되나요 껌처럼 달라붙는 딸도 봐줄테니 얼른 갔다오라기에 얼씨구나 운동삼아 열심히 뛰어가 서류를 챙겨줬죠
한달만 기다리라는 신랑말에 손꼽아 날짜를 세고 있는데 소식이 감감.
다시 신랑을 꼬셔 무슨 돈이냐, 어디서 그런 거금이 생기냐 살살 구슬렸더니 어느날 원천징수 영수증 세장을 내밀며 세무서에 독촉을 하라더군요.
그제서야 아~~~ 어디서 남 등친돈은 아니구나 떳떳하게 내가 받아야하는 돈이구나 싶어 의기양양하게 전화를 했더니 담당자왈 서류를 옆에다 빼놓고 잊어버리고 있었단 황당한 얘기 누구는 그거 나올날만 손꼽아 기다리는데 무슨 일처리를 그렇게 하냐며 큰소리쳤죠.
이럴때 아님 제가 뭐 세무공무원한테 큰소리칠 일이 뭐 있겠어요.
다시 서류 팩스로 보내주고 며칠후 통장에 찍힌 130만원.
신랑도 고맙고 시골에 계신 부모님도 고맙고 사실 매달 병원비를 대는게 8년째다보니 지칠법도 한데 이런게 하나생기니 묵은 감정이 싸~~~~악 씻어지더라구요
거기다 50대50은 아니지만 나한테도 거금이 떨어지고 시골 부모님께도 조그만 선물도
사드리고.
신랑한테 받은 50만원으로 평소에 갖고싶었던 것들도 생활비 신경안쓰고 맘껏 사고(물론 애들옷,신랑것만 사게되더라구요) 정말 행복한 시간들이더라구요
납세자연맹에서 챙겨주시지 않으셨다면 피같은 내돈을 고스란히 떼일뻔했지뭐예요
요즘은 학교용지분담금으로 고생하시는 연맹관계자분들 저도 3년째 서명도하고 열심히 참여하고있으니 이번에도 꼭 성공했으면 합니다
우리 월급생활자들,서민들의 대변인 한국납세자연맹 화이팅!!!!!!!!
목록보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며느리도 시부모님 공제받을 수 있다구요~이** 2007-12-07 4979
19정성에 감격했습니다.강** 2007-12-07 2446
18고마운 납세자 연맹에게 보냅니다.이** 2007-12-05 2450
17따로 사는 친정부모님 공제 환급사례조** 2007-12-05 2742
16알아야하고 설득도 필요하지요이** 2007-12-04 2536
15돌려받지 못할 세금인 줄 알았는데······민** 2007-12-04 3618
14살맛나는 세상입니다^^양** 2007-12-04 2567
13연맹덕분에 저도 고민 덜었죠... 홍보도 하고.황** 2007-12-04 2467
12부모님 환급사례이** 2007-12-03 2396
11의무만 강요하는 대한민국에서 살아남기 전략!!김** 2007-12-03 2514
10홧팅박** 2007-12-03 2458
9정말 고마운 납세자연맹김** 2007-12-03 2486
8작지만 큰기쁨....안** 2007-12-03 2277
7거금의 용돈......배** 2007-12-03 2588
6연말정산 까막눈이 눈뜨기까지강** 2007-11-28 2850
[1][2][3]